시사

시사 > 전체기사

퇴행성관절염, 맞춤형 인공관절로 부작용 최소화


주로 60세 이상의 고령 환자, 폐경기 이후의 여성에게서 많이 나타나는 퇴행성관절염은 무릎을 비롯하여 엉덩이, 어깨, 손목, 발목 등 신체 곳곳의 관절에서 나타나는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노화에 의해서 나타나지만 식습관이나 운동습관, 비만 등의 다양한 원인에 의해서 증상의 진행이 빠르거나 느리게 나타날 수도 있다.

강북연세사랑병원 김용찬 원장은 “퇴행성관절염의 증상은 초기, 중기, 말기로 나눌 수 있으며 검사를 통해 환자 상태를 정확하게 파악한 후 그 진행 상태에 따라 치료가 달라질 수 있다”면서, "비교적 초기인 퇴행성관절염의 경우 생활 습관을 고치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그에 따라 적당한 근력 운동과 유산소 운동의 병행, 약물이나 물리치료 등의 보존적인 방법과 손상된 연골의 윤활작용을 돕는 주사치료 등을 실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중기 이상의 관절염에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연골 손상의 정도에 따라 미세천공술, 자가연골이식, 절제술 등을 시행할 수 있으며, 관절염의 상태가 말기에 해당한다면 다리 모양의 변형 등 심각한 증상을 동반하므로 인공관절 수술을 시행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과거에 비해 인공관절 수술의 환자 수는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평균연령이 높아지면서 환자들이 노후생활을 위해 보다 적극적인 치료에 임하는 것은 물론, 인공관절 수술의 기술도 많이 달라졌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환자 개개인의 상태와 관절, 주변 조직의 모양까지 고려하여 환자 맞춤의 맞춤 인공관절 수술을 제안하는 병원들이 눈에 띈다. 그 중 강북연세사랑병원에서는 맞춤형 인공관절 특수 클리닉을 운영하며 관절 전문 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이끌어가고 있다. 

김 원장은 “맞춤형 인공관절 수술은 기존 인공관절 수술에 대한 두려움을 가지신 퇴행성관절염 환자들에게 새로운 삶을 찾아 드리는 기회가 되고 있다. 환자들의 수술 전과 후를 평생관리를 통해 관리하고 있어, 수술 후의 전반적인 변화나 만족도, 다양한 부작용 등을 계속 보완하여 최상의 인공관절 수술 시스템을 지향하고 있다”며 "그 고통이 어느 것과도 비견될 수 없을 만큼 심각한 질환에 해당되는 퇴행성관절염 치료에 있어, 통증은 더욱 줄여주고 부작용은 최소화, 인공관절이 수명기간까지 만족스러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평소 걷는 것 자체가 두려운 퇴행성관절염 환자들에게 새 희망이 될 수 있는 맞춤형 인공관절 수술은 최신 기술의 집약체라 할 수 있다. 마이크로 칩으로 되어 진 지능형 기기인 바이오센서를 활용하여 기존 인공관절 수술 시에 뼈의 모양만을 측정하는 것이 아닌 인대와 힘줄, 주변 연부조직까지 상세히 체크가 가능하다. 이는 인공관절 치환 시 임플란트의 위치 및 연부 조직의 균형을 잡는데 최적화 되어 무릎관정의 완벽한 균형을 자랑한다. 이렇게 균형이 잘 잡힌 무릎관절 후 수술 후 굴곡이 보다 자유롭고 통증이 적으며 인공관절 자체의 수명도 늘릴 수가 있다.

강북연세사랑병원에서는 맞춤 인공관절 수술을 받은 환자들의 빠른 회복과 재발 방지를 위해 체계적인 관리를 통한 재활운동을 실시하고 있으며, 맞춤형 인공관절 수술의 발전을 위한 연구 인프라를 구축, 활발한 연구 활동도 진행하고 있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