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누리병원이 척추관절 전문병원 최초로 의료기기 중개 및 임상시험 지원센터를 설립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나누리병원은 7일, 서울시립대학교와 의료기기 임상시험 및 국산 의료기기 공동연구 개발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나누리병원의 전문 의학지식과 서울시립대학교의 연구력을 결합,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려는 시도다.

협약에 따라 나누리병원은 앞으로 서울시립대 전자전기컴퓨터공학부 나영국 교수팀이 개발 국산 의료기기의 국내 임상시험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나누리병원은 또한 서울시립대학교 학생부 및 대학원생의 의료분야 현장실습 활동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장일태 나누리병원 이사장은 “요즘은 융합의 시대다. 어느 한쪽분야에서만 잘해서는 좋은 결과를 얻기 힘들다. 연구 또한 실용학문을 바탕으로 이뤄질 때 더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다. 앞으로 두 기관이 힘을 모아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긴밀한 협력을 통해 좋은 열매를 맺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원윤희 서울시립대학교 총장은 “의료기기뿐만 아니라 다양한 의료기술 분야에서 눈에 띄는 연구 성과가 나오길 기대하고 신의료기술 개발에 우리 대학 연구진이 큰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