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 무용전공 ‘커뮤니티 댄스’ 해외에서도 주목 기사의 사진
국민대 공연예술학부 무용전공의 ‘Hi K-Dance’
“사회가 필요로 하는 예술가 키워요.”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가 순환·공존·협력의 가치에 기초한 새로운 예술교육 모델이 지역 문화예술 활성화를 통한 창의적 공동체 회복에 앞장서고 있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까지 주목받고 있다.

공연예술학부 무용전공은 국민대 LINC+사업단과 공동으로 지난 7월 27일 미국 럿거스(Rutgers)대의 초청으로 그 동안의 예술교육 사례와 산학협력 성과인 ‘Hi K-Dance’(총연출 문영, 안무 이미영)를 소개하고 마스터 클래스를 진행했다.

우리나라의 전통춤을 바탕으로 지역사회와 협력해 만든 새로운 레퍼토리들에 대한 반응은 놀라웠다는 것이 국민대 관계자의 전언이다.

특히 럿거스대 예술대학의 조지 스토퍼(George Stauffer) 학장은 “국민대의 새로운 예술교육과 공연이 대학을 넘어 지역사회까지 큰 감동을 전해 주었다”면서, ‘커뮤니티 댄스(Community Dance)의 이론과 실천’이라는 국민대의 예술교육 모델에 깊은 관심과 기대를 보였다.

그 결과 미국 럿거스대로부터 교수·학생의 국제교류뿐만 아니라 2019년에 개최되는 국제페스티벌을 통해 그동안 국민대가 축적해온 ‘커뮤니티 댄스’의 성과를 세계적으로 알릴 수 있는 기회까지 얻어냈다.

문영 국민대 공연예술학부 무용전공 교수는 “그동안의 노력이 우리나라에서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까지 인정받게 되어 매우 기쁘다”면서 “앞으로 대학과 예술의 울타리를 넘어 사회가 필요로 하는 문화예술 창작자(Arts Artist), 문화예술 교육자(Teaching Artist) 그리고 문화예술 매개자(Consulting Artist)를 키워내 대학과 지역사회가 상생·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재우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