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가 벗겨지는 희귀병을 앓고 있는 인도에 사는 샬리니 야다브(16·왼쪽)와 그의 어머니의 모습.

45일마다 피부가 벗겨져 '뱀 소녀'라 불리는 인도 소녀가 외신에 소개됐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9일(현지시간) 인도에 사는 16세 소녀 샬리니 야다브 양의 사연을 전했다. 야다브는 온몸의 피부가 뱀 비늘처럼 벗겨지는 희귀병을 앓고 있다. 병명은 '레드멘 신드롬'이라고도 알려진 '홍색피부증(홍피증)'으로 30만명 중 1명꼴로 걸리는 희귀성 피부질환이다.

야다브 양은 태어날 때부터 홍피증을 앓았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뱀이 허물을 벗듯 온몸의 피부가 건조해지고 붉게 변했다가 벗겨지는 고통을 반복하고 있다. 그 때문에 매시간 몸에 물을 적시고 세 시간마다 보습크림을 발라줘야 한다. 또 야다브 양은 이런 피부 때문에 팔과 다리를 똑바로 펼 수 없어 지팡이에 의지해 걸어야 한다.

데일리메일 보도 영상 캡쳐

야다브 양의 부모는 어려운 가정 형편 때문에 딸의 병 치료를 제대로 할 수 없었다. 그러나 최근 야다브 양의 사연이 인도 언론을 통해 전해지자 그를 돕겠다는 자선가들이 나타났다. 스페인의 한 병원은 야다브 양의 병을 무료로 치료해주겠다고 했다.

야다브 양은 현지 언론에 "(병을 치료하러) 스페인에 가게 됐다. TV로만 보던 곳인데 실제로 가볼 수 있다니 너무 기쁘다"는 말했다. 현재 야다브 양은 스페인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홍피증은 완전한 치료가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의료진은 야다브 양이 지팡이 없이 걸을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문지연 객원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