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민들 사이에서 핵실험 이후 방사능 오염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는 등 동요하는 움직임이 있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10일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신문에 “핵실험에 참여했거나 풍계리 핵실험장 근처에 살면 갑자기 사망할 수 있다는 유언비어가 퍼졌다”며 “(김정은) 정부가 핵실험에 대해 제대로 설명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북한이 핵실험을 한) 지난 3일 이후 북한 시장 상인들 사이에서는 ‘핵실험으로 귀신병에 걸린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며 “근거없는 이야기지만 주민들 사이에서는 관심사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또 “핵실험 당시 큰 지진으로 사람들이 동요한 것도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지난 5일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 전체회의에서 핵실험장이 있는 함북 길주군에 ‘귀신병’으로 불리는 피폭의심 증상을 호소하는 사례가 있다는 윤영석 자유한국당 질의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해드릴만큼 결과는 갖고 있지 않다”면서도 “피폭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답변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