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에서 자신을 성추행하는 남성의 가랑이를 힘껏 걷어차버린 여성의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8일(현지시간) 중국 시나닷컴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달 허난성의 한 버스 안에서 발생했다. 당시 흰 옷을 입고 있던 남성은 버스에 탑승한 후 자리가 많이 비어있음에도 한 여성 앞에 섰다. 남성은 무언가를 바라보는 척 자꾸만 여성쪽으로 몸을 기울였고, 기어이 자신의 하체를 밀착해 여성의 다리에 대고 문질렀다.


그러자 화가 난 여성은 다리로 남성의 급소를 ‘뻥’ 차버렸다. 남성은 갑작스러운 상황에 당황한 듯 얼어붙었다. 여성은 삿대질을 하며 남성에게 격렬하게 화를 냈고, 남성은 결국 현장에서 경찰에 체포돼 구금됐다. 영상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속이 시원하다”며 여성의 용기있는 행동에 박수를 보냈다. 



온라인뉴스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