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어마가 강타한 미국 플로리다주 매너티 카운티에서 10일(현지시간) 매너티(해우) 한 마리가 허리케인 영향으로 바닷물이 빠져 바닥을 드러낸 해변에 누워있다.

AP/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