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이혜훈 의원이 자신이 회장으로 있는 단체를 통해 정치자금을 우회로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YTN은 이 의원이 회장으로 있는 비영리법인 유관순 열사 기념사업회에거 지난해 4월 20대 총선을 코앞에 두고 한 상가 법인으로부터 5000만원을 기부 받았다고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사업회가 받은 전체 후원금이 2억 원에 불과한 점을 감안하면 후원금의 4분의 1이 넘는 거액이 기부된 셈이다.


상인 관계자는 “우리 상인들의 입장에 서서 조금이라도 말 한마디라도 거들어줄 수 있는, 인지상정으로 봤을 때. 그런 기대가 있었던 것도 있다”고 YTN에 말했다.

YTN은 서울지방경찰성을 인용해 이 의원의 보좌관을 지냈던 김모씨가 기념사업회 사무총장으로 자리를 옮겼고 기부금 가운데 3분의 1가량이 김씨의 급여로 사용됐다고 보도했지만 이 의원 측은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이 의원 측은 국민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김씨가 2015년 6월부터 사무총장 자리에 있던 사람”이라며 “김씨는 이 의원의 보좌관으로 일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기념사업회 측은 법적인 절차를 거쳐 김씨에게 정당하게 지급한 급여인 만큼 문제 없다고 해명했지만 경찰은 이 의원을 우회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정치자금으로 파악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기념사업회와 돈을 건넨 상가를 압수수색하고 김씨를 포함해 관련자들도 불러 조사를 벌였다. 경찰은 이와 함께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전직 서초구 의원이 이 의원 선거 사무실 임대 보증금 1000만원을 대신 낸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기자 간담회에서 이혜훈 의원이 우회적으로 기부 받은 금액 일부가 정치자금법 위반 소지가 있다며 필요한 경우 이 의원 소환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