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주차구역의 불법주차를 신고한 사람을 색출하겠다는 관리소장의 경고문이 공분을 자아내고 있다. 불법 주차를 한 이가 아닌 신고자를 탓하는 것도 모자라, 신고자를 잡겠다는 방침을 밝힌 것이다. 

11일 각종 커뮤니티에는 대구 중구의 한 빌딩에서 장애인 불법주차를 신고한 사람을 색출하겠다는 경고문을 붙였다는 고발 글이 퍼지고 있다. 관리소장 명의의 경고문에는 "장애인 주차구역에 잠시 주차한 뒤 과태료 처분을 받은 입주자들의 민원이 쇄도해 내부자인지 외부자인지 확인하려고 한다"면서 "과태료 처분이 발생하면 반드시 관리사무소에 즉시 연락 주시면 CCTV로 색출하겠다"고 적혀있다.

경고문은 "(불법주차 장면)사진 찍어서 보냈다고 범법행위는 아니지만, 누군가가 상습적으로 이런 행동을 한다면 결코 아름다운 짓이 아니다"는 부연도 담겼다.


글쓴이는 그간 해왔던 불법주차 신고 민원 내역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장애인주차장 관련해서 이번 기회에 공론화가 좀 되면 좋겠다"고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