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제3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가 12일 양승태 대법원장과 경력을 비교하며 자질 부족을 주장하는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웃음을 보였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장 의원이 두 사람의 경력을 놓고 비교하며 질의하던 도중 이같은 모습을 보였다. 장 의원은 "아무리 자료를 봐도 행정능력이나 재판 경륜이 대법원장 자격이 있나 의심이 된다"며 "예를 들어 춘천경찰서장이 경찰총수가 되는 게 경찰 내에서 납득이 되겠나, 육군 준장이 육군 참모총장을 하고 춘천지검장이 검찰총장을 하는 격"이라고 주장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양승태 대법원장과 경력 비교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장 의원은 이어 "이런 건 쿠데타 이후에나 있는 일이다. 양 대법원장과 김 후보자의 프로필을 비교해 보면 김 후보자는 특허 부분 부장판사, 양 대법원장은 특허법원장이고 김 후보자는 춘천지법원장, 양 대법원장은 부산지법원장이다. 김 후보자는 강원도선관위원장이고 양 대법원장은 중앙선관위원장"이라며 "해도 해도 어찌 그리 전임의 밑으로만 다녔냐"고 지적했다.

이에 김 후보자가 웃음을 보이자 장 의원은 "웃지 말라"고 호통을 쳤다. 그러자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너무 모욕적"이라며 "그건 국회의원의 권리가 아니다"라고 강하게 항의했다.

김 후보자는 "말씀 중 웃어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우려하는 바는 알겠지만 저 나름대로 기여가 되는 능력이 있다"며 "그런 부분을 충분히 밝힐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