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nneka Jenkins 페이스북, 시카고트리뷴

파티에 참석했다 사라진 10대 소녀가 대형 냉동고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미국 일간 시카고트리뷴은 시카고의 크라운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파티에 참석했던 케니카 젠킨스(19)양이 호텔 식당의 대형 냉동고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젠킨스는 발견 당시 인공호흡이 불가능한 상태로 현장에서 사망 판정을 받았다.

젠킨스는 지난 8일 밤 11시30분 친구들과 함께 파티 장소인 호텔에 가기 위해 집을 나섰다. 2시간 후 문자메시지로 가족에게 안부를 전했지만, 9일 새벽 마지막으로 목격된 이후 행방이 묘연했다. 경찰과 호텔 측의 수색 끝에 젠킨스는 10일 오전 0시50분쯤 호텔 내 식당 냉동고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이 CCTV를 확인한 결과, 젠킨스가 9일 새벽 3시20분경 호텔 1층 프런트 데스크 근처에 술에 취한 채 서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경찰은 젠킨스가 술에 취해 스스로 냉동고 안에 들어갔다고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그녀의 어머니는 "호텔 이용객들이 쉽게 접근할 수 없는 곳"이라면서 "딸이 술에 취한 상태로 무거운 냉장고 문을 열지 못했을 것"이라며 반박했다.

또 가족들은 "9일 새벽 딸이 사라졌다는 연락을 받고 호텔 수색을 요청했으나 '경찰 리포트가 있어야 한다'는 이유로 거절당했다"며 "신고 이후 발견까지 11시간이 걸렸다. 즉시 수색에 나섰다면 딸이 훨씬 빨리 발견될 수 있었고 살아있었을 것"이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10일 부검이 진행됐으나 사망 경위는 밝혀지지 않았다.

문지연 객원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