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타임즈-유니온/AP뉴시스)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비치에서 허리케인 어마에 휩쓸려 간 이동식 주택이 바다로 미끄러지고 있다.

4등급 허리케인 어마는 10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해변을 강타하고 북서부 해안으로 향했다. 미 본토에 상륙한 뒤에는 2등급을 거쳐 1등급으로 위력이 약화됐다. 현재는 ‘열대성 폭풍’으로 분류된 상태다. 허리케인이 밟고 지나간 플로리다주는 지금 어떤 모습일까. 플로리다 해안을 휩쓸고 간 어마, 그 후 이틀의 시간이 흘렀다.

(올렌도 센티넬/AP뉴시스) 11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팜 쇼어스에서 물에 잠긴 보트가 잔해에 둘러싸여 있다.

플로리다 긴급사태관리청에 따르면 플로리다 주민 650만명이 어마가 닥치기 전 미리 대피했다. 112.6㎞/h 속력의 폭풍에 해안의 배들은 물에 잠겼고 뒤집히기도 했다. 배와 요트가 초토화되면서 주변 시설도 함께 망가져내렸다.

(플로리다 타임즈-유니온/AP뉴시스) 토미 네비트가 홍수로 불어난 플로리다주 잭슨빌에서 6살 어린이 미란다 에봇을 구하고 있다.

거리와 도로가 모두 물에 잠기며 어른들은 아이를 구하러 다니기도 했다. 집에 갇혀 있던 사람들은 쓰레기 봉지에 짐을 담아 탈출했고 상자 위에서 간신히 목숨을 부지하며 구조를 기다리는 이들도 있었다.

AP뉴시스

잭슨빌에 위치한 세인트빈센트 병원은 11일(현지시간)부터 물에 잠기기 시작했다. 1층이 잠기기 시작할 무렵 경찰과 의사, 시민들이 모두 나서 환자들의 대피를 서둘렀다.

(AP뉴시스) 11일(현지시간) 플로리다 주 마르코 아일랜드의 한 쉐보레 차량 위에 야자수가 떨어져있다.

망가지지 않은 집이 드물고, 송전선은 넘어졌다. 휘몰아치는 바람과 폭우에 거리에 주차된 승용차는 찌그러졌다. 주변 나무와 함께 엉키기며 물에 잠기기도 했다.

AP뉴시스

이동식 주택이 위치한 네이플스는 완전히 파괴됐다. 주변 도로명 게시판은 모두 쓰러졌고 컨테이너로 만든 이동식 주택은 바람에 날아가며 찌그러졌다. 대문을 비롯한 집안 모두가 붕괴됐으며 네이플스는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됐다.

AP뉴시스

플로리다주 스위트워터에 거주하는 베얄도 페레즈는 허리케인이 지나간 뒤인 11일(현지시간) 망가진 집을 복구하기 위해 구부러진 컨테이너 지붕을 해체하기 시작했다. 스위트워터와 같이 내륙에 있는 지역은 폭풍 해일을 피할 수 있었다. 하지만 허리케인은 거리를 뒤집어 삼켰고 울타리와 나무가 일제히 떨어졌다.

AP뉴시스

플로리다주 임모칼리에 거주하는 레리 디마스는 망가진 이동식 주택을 바라보며 머리를 움켜쥐었다. 허리케인이 닥치기 전 주민들은 모두 대피해 인명 피해는 없었다.

AP뉴시스

레리와 같은 지역에 살던 엘다 디마스는 어마가 지나간 11일(현지시간) 한때 완연한 형태를 갖추고 있던 현관에 서서 홍수로 잠긴 도시를 바라봤다.


박세원 기자 sewonpar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