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초 이달 20일로 예정돼 있었던 배우 박유천과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와의 결혼이 또다시 연기됐다는 의혹이 일었다.

그간 비공개로 결혼식 날짜와 장소를 정해 왔던 박유천은 앞서 결혼식을 이달 10일에서 20일로 한 차례 연기했다. 이어 오는 20일로 예정된 결혼식도 또다시 연기했다.

천식으로 4급 판정을 받은 박유천은 지난달 25일 공익근무요원으로 근무하던 서울 강남구청에서 소집해제 신고식을 마쳤다. 그는 2015년 8월 입대해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군 복무를 해왔다.


결혼을 앞둔 황하나씨의 얼굴을 팔뚝에 새겼다는 문신 목격담이 한차례 인터넷에 퍼지기도 했다. 긴 머리를 한 여성의 얼굴이 왼쪽 팔뚝에 새겨져 있는 모습이다.

박세원 기자 sewonpark@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