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가수 이승환이 이명박정부 국가정보원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유쾌한 일침을 가했다.

이승환은 11일 페이스북에 "나 좀 넣어라 이놈들아!!!"라는 글과 함께 관련 기사의 링크를 공유했다. 그가 공유한 기사에는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좌파 성향의 연예인과 영화감독 등 82명에 대한 퇴출 활동을 벌였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 블랙리스트에는 방송인 김미화 김제동, 가수 윤도현 김장훈, 배우 문성근 김민선, 영화감독 이창동 박찬욱 등이 포함돼 있다.

이승환 페이스북

이승환은 이어 "MB 국정원 퇴출 리스트에도 없는 스트레스를 먹는 걸로 풀고 있다"는 글과 야식 사진을 함께 올렸다.

앞서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는 '원세훈 국정원'의 '좌파 예술인 리스트'를 11일 공개했다. 2009년 국정원의 '좌파 연예인 탄압 활동'은 당시 원세훈 국정원장의 지시로 시작됐다고 한다. 국정원은 사유로 '대통령에 대한 언어 테러로 명예를 실추' '좌(左) 성향 영상물 제작으로 불신감 주입' '촛불시위 참여로 젊은층 선동' 등을 제시했다.

이승환은 지난달 2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을 풍자한 신곡 '돈의 신'을 발표했다. 

문지연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