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를 운행하는 240번 버스 기사가 어린아이만 내려놓고서 엄마를 태운 채 그대로 출발한 일명 '240번 버스 사건'을 담은 CCTV영상이 공개됐다. 버스 내부를 촬영한 것이 아니어서 직접적인 정황을 판단하기는 어렵지만, 아이가 버스에서 내린 장면은 그대로 담겼다. 

YTN이 12일 공개한 240번 버스 사건 CCTV 영상은 정류장에서 버스를 비추는 장면이었다. 11일 오후 6시30분쯤, 서울 건대역 버스 정류장으로 240번 버스가 들어왔다.



승객 10여 명이 차례로 내렸고, 문이 닫히기 직전 여자아이가 뛰어내렸다. 버스는 문이 닫히자마자 정류장을 빠져나갔다. 버스가 도로 안쪽으로 차선 변경을 하는 장면도 영상에 찍혔다.

정확한 판단은 어렵다. 그러나 몇몇 목격자들이 "아이가 승객에 떠밀려 내렸다"는 설명과는 달라 보였다. 또 아이가 "4~5살로 보였다"는 목격자 진술과 달리 실제 7살이라는 점도 확인됐다.

240번 버스 사건은 당시 버스를 함께 탔던 승객 중 일부가 인터넷에 목격담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버스 기사가 아이 엄마의 부탁을 무시했다"는 식의 글이어서 비판 여론이 들끓었다. 

서울시의 지금까지 조사에 따르면 240번 버스 기사는 문을 닫고 출발하는 순간에는 아이가 먼저 내렸다는 사실을 몰랐고, 이미 다른 차선에 진입한 상황이어서 위험하다고 판단해 아이 엄마를 내려주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서울시는 내부에 설치된 CCTV 영상도 입수해 분석했다.

온라인뉴스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