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부천병원(병원장 이문성)이 12일 본관 1층 로비에서 장기 기증에 대한 인식 개선 및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해 (사)생명잇기와 함께 ‘희망의 씨앗·생명나눔 장기 기증 캠페인’을 실시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관계자들이 12일 본관 1층 로비에서 ‘희망의 씨앗·생명나눔 장기 기증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제공


전문가들은 “지난 몇 십년간 장기 이식 기술은 눈부시게 발전했지만 연간 장기 기증자수는 최근 5년간 2000명 선에서 답보상태”라며 “한 해 장기 이식 대기자수가 3만명에 육박하는 것을 감안할 때 턱없이 모자라는 수치”라고 진단했다.

이 캠페인을 통해 병원측은 내원객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생명나눔 캠페인 홍보 책자를 배포하고 장기 이식 및 기증 과정을 설명함으로써 막연한 두려움을 없애고 장기 기증 참여 서약을 이끌어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문성 순천향대 부천병원장은 “매년 장기 이식 대기자 수는 증가하고 있지만 뇌사자 가족의 기증 거부로 안타깝게 이식 기회를 놓치는 환자들이 많다”며 “더 많은 환자가 새 생명을 얻을 수 있도록 장기 기증에 대한 국민적인 관심과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캠페인이 장기 기증 인식 전환과 참여로 이어지는데 조금이나마 힘이 되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순천향대 부천병원은 2011년 국내 최초 사전 계획에 의한 무수혈 간이식 수술 성공, 2013년 외국인 대상 간이식 수술 성공, 2016년 혈액형 불일치 간이식 수술 성공, 경인 지역 최초 간·신장 동시 이식 성공 등 굵직굵직한 성과로 의료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