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를 운행하는 240번 버스의 기사가 엄마 없이 홀로 정류장에 내린 어린아이를 두고 출발한 일명 '240번 버스 사건'은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목격담으로 세간에 알려졌다. 서너 건의 목격담은 아이와 떨어져 버스에 남은 엄마를 충분히 내려줄 시간이 됐음에도 버스 기사가 막무가내로 내려주지 않았다는 식으로 버스 기사를 탓하는 식이었다. 그러나 이 목격자 중 한 명은 12일 애초 올렸던 목격담을 삭제하고, 이후 "내가 쓴 글이 허구로 지어낸 것처럼 퍼져 마음이 무겁다"며 자신이 본 상황을 다시 올렸다.

이 네티즌은 "사건과 관련한 기사도 찾아보고 그랬다"면서 "나 때문에 상황이 이렇게 커진 거 같아서 너무 가슴이 두근거리고 마치 거짓말을 한 것처럼 글 쓴 것 같다는 비판 때문에 지금 정신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처음에 4살 정도로 어려 보인다고 쓴 것은 아이의 나이를 확실히 알지 못해서였다"면서 "사람이 꽉 찬 버스 안의 뒤편에 서 있었는데 내리는 옆모습만 보고 어리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그는 "엄마가 아이가 없어진 거 확인하고 기사에게 세워달라고 즉시 말했다"면서 "몇 차례나 계속 세워달라고 사정했다"고 했다. 또 "엄마가 소리치면서 기사를 부를 때 솔직히 엄마만 보고 있어서 그 주변 교통상황이 솔직히 눈에 들어오지도 않았다"고 털어놨다.

엄마가 버스에서 내린 뒤 바로 이 커뮤니티에 글을 올렸다고 한 그는 "
내가 쓴 글이 마치 허구로 지어낸 것처럼 글들이 올라와서 너무 가슴이 뛴다"고 걱정했다.

이어 "내가 '어쩌면 좋냐'고 글을 쓴 게 사건의 시초가 돼서 마음이 무겁다"면서 후회했다. 

또 "내 글이 기사화돼서 불편하게 만들었을 아이 엄마와 아이한테도 미안하다"고도 했다. 



글쓴이는 처음 쓴 목격담에서 "버스 기사는 아이 엄마의 말을 들었는데도 안 멈추고 (갔다)"면서 "기사를 신고하러 가야겠다"고 썼다.

온라인뉴스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