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가수 육지담이 논란이 된 ‘장례식장 사진'에 사과했다.

육지담은 12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죄송합니다. 제 생각이 짧았어요. 안 좋은 의도로 올린 건 아니지만 많이 잘못된 것 같아서 바로 지적받고 내렸습니다”라고 사과문을 올리고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육지담은 이날 인스타그램에 ‘장례식장 앞'이라는 안내판을 찍은 사진을 올리고 “육개장 먹어야 할 듯”라는 글을 올렸다. 이에 “고인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고 지적하는 비판하는 글이 잇따르자 육지담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고 사과했다.

육지담은 케이블TV Mnet 예능 프로그램 ‘언프리티 랩스타' 시리즈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은 래퍼다.

온라인뉴스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