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진행된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야당의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주장과 관련해 "민주당은 평화보다는 오직 핵으로만 문제를 해결하려는 전술핵 주장을 반대한다. 그 기조는 앞으로도 변함없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는 빈대를 잡으려다 초가삼간을 태우는 격"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어제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야당의 전술핵 재배치 요구 주장이 터져 나왔다"며 "한반도 비핵화 원칙의 (훼손은) 안 된다. 국제공조가 필요한 시기에 주변국을 자극해 동북아 안정을 헤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마주한 위기 극복의 유일한 길은 국제적 합의인 비핵화 원칙에 따라 여러 가지 수단에 따른 북핵을 저지하는 것"이라며 "최종적으로는 대화를 통한 평화의 길을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12일 "우리 정부의 한반도 비핵화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며 전술핵 재배치를 공식적으로 검토한 적이 없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민주당 역시 의원총회를 통해 전술핵 재배치 주장에 대해서 사실상 반대 입장을 정리한 상태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