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를 통해 알게 된 남성 3명이 차량 안에서 동반자살을 시도, 1명이 숨졌다.

13일 경기 시흥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30분쯤 경기 시흥시 시화방조제 인근 도로 갓길에 주차된 차량 안에서 A(32)씨 등 3명이 공업용 질산가스를 틀어놓고 자살을 시도했다.

잠시 후 질산가스를 마신 A씨는 정신이 몽롱한 상태에서 119에 전화를 걸어 "살려 달라"고 도움을 요청했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A씨 등 2명이 목숨을 건졌지만 함께 있던 B(27)씨는 숨졌다.

A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SNS를 통해 알게 된 이들과 함께 목숨을 끊으려 했다"고 진술했지만 질산가스를 구입하게 된 과정 등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고 있다.

경찰은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한 뒤 이들을 자살방조 혐의로 입건할 계획이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