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메이저리거 류현진(30·LA다저스)과 방송인 배지현이 결혼을 전제로 열애 중이다.

배지현 소속사 코엔스타즈 측은 13일 오후 공식 입장을 통해 "배지현과 류현진은 현재 연애 중이라고 한다"며 "자세한 입장은 정리해 밝히겠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류현진과 배지현이 결혼을 전제로 교제를 하고 있다"며 "두 사람은 '야구'라는 매개체를 통해 자연스럽게 연인으로 발전, 사랑을 키워온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한편 류현진은 2006년 한화 이글스에 입단했다. 지난 2013년 미국 메이저리그에 진출, LA 다저스 소속 선발투수로 5년째 활약중이다. 배지현 아나운서는 SBS스포츠를 통해 데뷔해 2014년부터 MBC스포츠플러스에서 활동하고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