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13일 자유한국당의 박근혜 전 대통령 ‘탈당권유’와 관련해 “쇼하는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유 의원은 여의도 당사에서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대선 때 박근혜 전 대통령을 팔아 선거를 하고는, 끝나니까 출당을 결의하는 건 이상한 일”이라며 “친박 청산도 마찬가지로 쇼하는 거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유승민 의원은 또 ‘바른정당 내 통합론자들에게 영향을 주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영향 받을 일 없다”고 강조했다. 한국당과의 재통합을 주장하는 이들에게 박 전 대통령 ‘출당’이 새로운 명분으로 작용하지 않을 것이란 뜻이다. 재통합은 결코 없다는 자신의 의지를 강조함 날이기도 했다. 유 의원은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으라는 당내 요구해 대해선 “드릴 말씀이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바른정당 전지명 대변인은 “원외 당협위원장 대다수가 오늘(13일) 비공개 연석회의에서 유승민 의원이 비대위원장을 맡는 비대위 구성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대다수 원외 위원장들이 비대위 활동기간은 최고위원회에 위임하는 대신 비대위원장으로 유승민 의원을 추천했다”며 “당헌당규대로 전당대회를 개최해 새 지도부를 구성해야 한다는 소수 의견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국당 혁신위원회는 이날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 핵심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에게 자진탈당을 권고했다. 사실상 ‘출당’ 카드를 꺼내든 것이다.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한국당은 2016년 4월 총선 공천 실패로부터 지난 5월 대선 패배에 이르기까지 국정운영 실패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물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자진탈당’을 권유해야 한다”며 “만약 ‘자진탈당’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당헌·당규에 따른 출당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혁신위의 권고에 따라 당 윤리위원회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탈당 권고안을 의결할 경우 박 전 대통령은 10일 이내에 탈당계를 제출해야 한다. 탈당계를 제출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제명된다. 박 전 대통령은 자신에 대한 탈당 권유에 “차라리 출당시키라”라며 불만을 내비친 터여서 스스로 탈당계를 낼 가능성은 거의 없다.

혁신위는 바른정당 복당파 의원들을 향해 유인의 손짓을 보내기도 했다. 류 위원장은 “탈당한 의원들이 복당을 원하는 경우 문재인 정권을 상대로 한 체제 수호는 물론 신보수 노선의 강화를 위해 분열에 대한 통렬한 반성을 전제로 대승적 차원에서 문호를 개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태원준 기자 wjta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