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9 포사격 훈련간 불의의 사고로 순직한 故 이태균(26) 상사와 정수연(22) 상병의 합동영결식이 열린 21일 오전 경기 성남 국군수도병원 영결식장에서 군 장병들이 이태균 상사의 시신을 운구차량에 싣고 있다. 뉴시스

지난달 18일 강원도 철원 육군 부대에서 발생한 K-9 자주포 폭발 사고로 부상을 입어 치료 중이던 위동민(20)병장이 13일 새벽 숨졌다.

육군은 이날 “K-9 자주포 사격 중 발생한 불의의 사고로 부상을 당해 한강성심병원에서 치료 중이던 위동민(20) 병장이 오늘 새벽 3시 41분쯤 숨을 거뒀다”면서 “사고 이후 전문의료진의 치료 등 위 병장의 회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왔지만 끝내 유명을 달리하게 되어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이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이태균(26) 상사와 정수연(22) 상병에 이어 3명으로 늘어났다.

사고 당시 위 병장의 계급은 상병이었으나 육군은 1계급 진급 추서했다. 위 병장의 장례식은 오는 15일 국군수도병원에서 5군단장(葬)으로 거행될 예정이다.

사고 직후 위 병장은 병원으로 후송되는 중에도 부모님에게 “우리 포대장님 너무 혼내지 마세요” “다른 분대원들은 많이 안 다쳤나요?”라고 말하며 다른 전우를 더 챙기는 모습을 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위 병장은 또 중환자실에서도 자신을 걱정하는 부모님의 식사를 먼저 챙기며 웃음을 잃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육군은 “고인의 명복을 빌며 국가를 위한 임무수행 중 순직한 고인의 의로운 희생과 명예로운 헌신이 헛되지 않도록 순직 및 추서진급 심사와 장례 등에 대한 최고의 예우와 순직자 유가족에 대한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18일 철원에 있는 육군 모 부대에서는 북한의 대남 도발 위협에 대응해 장거리 포병 사격 정확도 향상을 위한 K-9 자주포 사격훈련을 하던 중 K-9 1대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조사결과 화재는 K-9 자주포 내부에 있는 장치인 ‘폐쇄기'로 연기와 불꽃이 들어와 내부 장약에 불이 붙어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사고로 K-9에 탑승하고 있던 이태균(26) 상사와 정수연(22) 상병이 숨졌고 위 병장을 포함한 부상자 5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