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는 13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과 관련해 '자기부정'이라고 자신을 비난한 데 대해 "추 대표는 국민의당 비난 말고 인준을 위해 어떤 노력을 했나"라고 반박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추 대표께서 오늘도 '박지원이 원내대표 때 김이수 씨를 헌법재판관으로 추천하고 이번 소장으로 부결시킨 것은 자기 부정'이라고 운운했다"면서 "옳다. 내가 추천했다. 그래서 나는 인준을 위해 광주를 세 번 방문, 5.18단체 등에게 (김 후보자 인준 필요성을) 네 차례에 걸쳐 설명했고 '5.18 재판을 이해한다'라는 답변도 받아내 언론에 보도도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후보자도 이런 사실을 잘 아시리라 믿는다"며 "내가 5년 전에 추천했다고 해서 이번에 본회의를 통과시킬 능력이 없다. 헌법기관 국회의원 300명을 누구도 좌지우지 못한다는 걸 잘 아시는 분이 그렇게 말씀을 하시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사진=박지원 페이스북

박 전 대표는 특히 "추 대표는 국민의당 비난 말고 인준을 위해 어떤 노력을 했나. 이렇게 계속하면 당장 큰 코 다친다"며 "제발 민주당 대표 오래오래 하시길"이라고 비꼬았다.

앞서 추 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김 후보자가 국회 추천 몫으로 헌법재판관이 됐던 2012년을 거론한 뒤 "당시 원내대표는 박 전 대표였다. 상의 하에 김 후보자를 우리 당 몫으로 추천했던 것"이라며 "이 분이 코드인사라고 한다면 그것은 자기부정"이라고 박 전 대표를 비난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사)백봉정치문화교육연구원 개원식 및 학술토론회에서 축사를 한 후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을 지나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