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비서에게 폭언을 일삼은 일본 주재 현직 총영사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외교부가 상해 등 혐의로 고발한 총영사 A씨에 대한 사건을 형사7부(부장검사 손준성)에 배당하고 수사에 돌입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초부터 최근까지 공관 여비서 B씨에게 “개보다 못하다” “머리가 있는 거니 없는 거니” “뇌 어느 쪽이 고장 났어” 등 상습적으로 인격모독성 폭언을 내뱉었다. 여기에 볼펜을 던지는가 하면 휴지 박스로 손등을 때리는 등 폭행을 가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외교부 감사관실은 재외공관 부당대우 피해 사례를 조사하다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하게 됐다고 지난 8일 밝혔다. 외교부는 A씨에 대한 중징계 의결을 중앙징계위원회에 요구하는 한편 상해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외교부의 고발장을 검토한 뒤 A씨를 상대로 사실 관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신훈 기자 zorb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