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최근 발견된 청와대 문건을 토대로 ‘블랙리스트’ 사건을 새롭게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검찰의 소환을 수차례 불응한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김창진 부장검사)는 최근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실에서 발견된 블랙리스트 관련 사항 등을 조사하기 위해 수차례 검찰 출석을 요구했지만 응하지 않았다.

특수4부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사건 공소 유지와 추가 수사를 담당한 특별공판팀으로 운용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일 청와대로부터 박근혜 정권 당시 청와대 국정기록비서관실과 제2부속비서관실에서 발견된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회의(대수비)와 비서실장 주재 수석 비서관회의(실수비) 자료를 확보해 블랙리스트 사건을 들여다보고 있다.

문건에는 좌파성향 영화 지원배제, 건전영화 지원강화, 좌파성향 단체‧개인 작품 지원배제, 각종 심의위원회의 이념 편향적 위원 배제 등의 내용이 담겼다.

검찰은 당시 비서실장이었던 김 전 실장과 정무수석이었던 조 전 장관이 모두 회의 참석자라는 점을 감안해 수차례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통보 했다. 그러나 두 사람 모두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두 사람은 처음엔 나오겠다고 했다 돌연 입장을 번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실장과 조 전 장관을 불러 이 문건들의 작성 경위 등을 물을 계획이었지만 이들이 소환에 불응하면서 수사에 차질을 빚게 됐다.

특히 조 전 장관은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1심에서 무죄를 선고 받았다. 검찰은 혐의를 입증할 만한 새로운 자료가 확보된 만큼 이들을 소환 조사한 뒤 관련 자료를 재판에 추가 증거로 제출할 방침이다.

검찰은 두 사람이 대통령‧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에 참석했다면 관여 정도에 대한 다른 판단이 나올 수 있는 새로운 증거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소환을 위한 다양한 방법을 모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계속된 불응이 검찰이 체포영장을 청구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