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지나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지나가 성매매 스캔들 이후 처음으로 심경을 밝혔다. 사건이 발생한 지 1년 7개월 만이다. 온라인 곳곳에선 응원과 비난이 엇갈렸다.

지나는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년이 넘는 시간이 흘렀다. 지금까지 기다려준 모든 분께 감사한다”고 밝혔다. 그는 “많은 장애물과 끊이지 않는 루머에 휩싸였지만 믿고 따라와 준 팬들 덕분에 포기하지 않았다”는 근황을 전했다.

“우리는 곧 다시 만날 것이다. 함께 새로운 시작을 할 것이다”라며 컴백을 예고한 지나는 “사랑하고 보고싶고 감사하다. 다시 한 번 내 곁에 있어줘 감사하다”는 말을 덧붙였다.

앞서 지나는 지난해 5월 해외 원정 성매매로 검찰에 입건됐었다. 그는 로스앤젤레스에서 사업체를 운영하는 A씨와 3차례에 걸쳐 성관계를 맺고 회당 150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지나는 “호감을 갖고 만난 상대였다”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이를 인정하지 않았고 결국 20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했다. 함께 기소됐던 피의자 4명은 모두 혐의를 인정했다.

사건이 발생한 이후 지나는 침묵으로 일관하며 미국에서 생활했다. 2010년 큐브 엔터테인먼트에서 ‘애인이 생기면 하고 싶은 일’을 통해 가수 ‘G.na'로 데뷔했으며 이후 ‘블랙&화이트’, ‘꺼져줄게 잘 살아’ 등을 발표해 인기를 끌었다. 2015년 소속사와 전속계약이 만료된 이후 뚜렷한 활동을 하지 않았다.

지나의 심경고백에 네티즌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안타깝다는 반응과 함께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는 팬들이 있는가하면 ‘루머’라는 단어에 발끈하며 비난하는 네티즌들도 많았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