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살 어린 아이만 정류장에 내렸다며 버스를 세워달라는 엄마의 요구에도 다른 정류장까지 버스를 몬 240번 버스 기사가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며 휴가계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240번 버스 기사가 법을 위반하지 않았다는 결론을 내렸다.

240번 버스 운전사인 김모(60) 씨는 최근 버스회사 측에 “정신적인 고통이 크다”며 휴직계를 냈다고 14일 동아일보가 보도했다. 그러나 회사 측은 이를 만류했고, 김씨에게 당분간 휴가를 가는 것을 권장했다고 한다.

서울시는 김 씨가 운수 사업법과 도로교통법, 버스 운영 매뉴얼을 준수했다고 판단했다. 김 씨가 11일 오후 6시27분쯤 서울 광진구 건대역 정류장에서 건대입구역 정류장을 향해 출발한 직후 여성 승객 A 씨가 “어린 딸이 혼자 내렸으니 버스를 세워 달라”고 요구를 받았지만 정차하지 않았다.

서울시는 버스가 정류장을 떠난 지 10초가량 지나 4차로 도로의 3차로에 진입한 뒤였기 때문에 하차가 불가한 상황이라고 봤다. 또 김씨는 아이가 혼자 버스에서 내린 사실을 알지 못했고, 출발한 뒤 이를 알게 됐다는 점도 밝혔다.

240번 버스 사건은 당시 같은 버스에 타고 있던 목격자들이 인터넷에 버스 기사를 비판하는 글을 올리면서 알렸다. "버스 기사가 엄마의 요구를 무시했다"면서 정차가 가능했지만 기사가 엄마의 부탁을 무시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목격담을 올렸던 한 네티즌은 12일 저녁 다시 올린 글에서 “제대로 상황 판단을 못 하고 기사님을 오해해서 너무나 죄송한 마음뿐이다. 기사님을 찾아뵙고 사과드리겠다”고 했다.

온라인뉴스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