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제4회의장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4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로 인한 더불어민주당의 공세와 관련 "부결 책임을 조금이라도 모면하려고 하는 얄팍하고 졸렬한 면피용 마타도어"라고 반박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총에서 "국민의당이 일찍이 자유투표 원칙을 천명한 것을 뻔히 알면서, 인사는 무기명 비밀투표란 사실을 알면서 부결 책임을 떠넘기는 건 적반하장을 넘어 비겁하기 짝이 없는 책임전가의 전형"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부결의 책임은 내부 단속, 표 단속을 제대로 하지 못한 민주당에 있다"며 "부결에 대한 모든 책임을 국민의당 탓으로 돌리며 땡깡이니, 골목대장질이니, 시정잡배 수준의 망언과 궤변만 늘어놓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부결 책임론은 어처구니가 없다. 부결이 악이고 가결이 선인가"라며 "그러면 처음부터 표결은 왜 했나. 자신들은 무조건 옳고 반대하면 모두 틀린 것으로 몰아붙이는 전형적인 선악의 이분법에서 한 치도 벗어나지 못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또 추미애 민주당 대표의 '형제정당 발언' 등을 거론하며 "(추 대표가) 더 이상 형제정당이 아니라고 했다. 누구 맘대로 형제인가"라며 "백 번 양보해 그렇다고 하더라도 언제 형제 대우 한 번 해준 적 있나. 오만해도 이런 오만이 없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김 원내대표는 특히 "부결의 가장 큰 책임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며 "국민의당이 5대 인사배제 원칙 파기에 대해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13차례나 요구했지만 아직까지 묵묵부답"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의 임명권 행사 자체에 근본적인 문제가 있었다고 밖에 볼 수 없다"며 "그런데 부결의 발단이 된 문 대통령은 잘못된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지명에 대해 어떤 책임 있는 입장표명도 없다. 매우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