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월 23일 오후 5시쯤 경기 고양시 덕양구 모 문구점에 5세 아이가 “숨겨 달라”고 소리치며 들어왔다. 아이의 무릎과 신발 안쪽 발 등에는 상처와 함께 피가 줄줄 흐르고 있었다.

아이가 엄마에게 폭행당한 사실을 알게 된 문구점 주인 김재임씨는 즉시 경찰에 신고했고, 아이의 엄마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검거하면서 2차 피해를 방지할 수 있었다.

13일 경기 고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5세 어린이가 엄마로부터 학대당한 사실을 눈치 채고 경찰에 신고한 김 씨의 선행이 뒤늦게 알려졌다. 김씨가 운영하고 있는 문구점은 경찰이 지정한 ‘아동안전지킴이집’으로 지정된 곳이었다.

이날 김씨는 문구점 안으로 울면서 들어온 아이를 진정시키고 비치된 구급함으로 상처를 치료했다. 김씨가 A군에게 “어떻게 다쳤느냐”고 묻자 A군은 “엄마에게 맞았다”고 대답했다.

김씨는 즉시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에서 A군을 데려가 수사를 시작했다. 경찰이 조사한 결과 이날은 A군이 깨진 장독에 걸려 넘어지면서 다친 것이었으나 실제로 과거 모친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적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군의 어머니 B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또 A군이 싱글맘인 B씨와 떨어져 경기북부지역의 한 아동보호소에서 지낼 수 있도록 조치했다.  하지만 A군의 임시보호 조치는 이달 말 종료돼 A군은 다시 모친에게 돌아가야 한다.

이후 경찰은 문구점을 직접 찾아 김씨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감사패를 받은 김씨는 “당연한 일을 한 건데 감사패까지 받게 됐다”며 머쓱한 웃음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청은 지난 2008년부터 지역사회와 함께 민간과 경찰이 협력하는 아동안전지킴이집을 운영하고 있다. 초등학교 주변 상점과 문구점, 약국, 편의점 등을 아동안전지킴이집으로 지정,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