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곳의 환경 소음이 늘어나면 임신성 당뇨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학교의과대학은 예방의학교실 민경복(
사진) 교수 연구팀이 서울대보건환경연구소와 공동으로 2002~2013년 동안 20~49세 임산부 1만816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야간소음이 1㏈ 증가할 때마다 임신성 당뇨가 약 7%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연구팀은 임신 첫 세달 동안 거주지 주변 환경소음 노출을 주간과 야간으로 구분해 지리정보체계를 통해 정량화하고 임신성 당뇨의 발생 영향을 관찰했다. 

야간 환경소음 노출을 네 그룹으로 구분했을 때 소음에 가장 낮게 노출된 여성에 비해 가장 높은 그룹은 약 1.8배 임신성 당뇨 진단이 많았다.

그러나 야간 소음 노출에 비해 주간에는 임신성 당뇨 발생과 관계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낮에는 주거지에 머무는 시간이 상대적으로 적었기 때문이라고 추정된다.

기존에 소음과 일반인 당뇨 발생의 관련성을 보고한 몇몇 연구들이 있었으나 임산부를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가 나오기는 처음이다.

임신성 당뇨는 출산 후 회복되는 경향이 있으나 정상으로 되더라도 장기적으로 당뇨에 걸릴 확률이 매우 높고 출생한 아이는 비만 위험성이 높다고 알려져 있다. 

그동안 가족력, 노령 산모, 비만, 인종, 운동부족, 흡연 등이 원인으로 여겨졌고 환경 관련 연구도 진행돼 중금속, 프탈레이트, 대기 오염 등과의 연관성을 밝혀 왔다.

최근 세계보건기구(WHO)는 환경소음이 각종 질병, 장애, 조기 사망 등을 초래하는 주요 오염원이라고 보고했다. 특히 인체에 스트레스를 유발해 교감신경과 내분비계통의 교란을 일으킴으로써 수면장애와 정신과, 심혈관계 질환을 유발한다고 밝혔다.

민 교수는 “단순히 출산율을 올리려는 노력 외에도 산모와 신생아의 건강을 보호한다는 정책과 관심은 출산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확산시킬 수 있다”며 “건강한 임신과 출산에 환경적 스트레스가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 확인된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국연구재단의 이공분야기초연구사업 지원으로 수행된 이 연구결과는 환경분야 국제학술지 ‘인바이론멘털 리서치 레터스(Environmental Research Letters)’ 최근호에 게재됐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