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아버지가 집에서 자고 있는 친딸을 흉기로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충남 천안동남경찰서는 딸이 잠든 사이에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A(69)씨를 살인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0시2분쯤 천안시 봉명동 집에서 잠을 자고 있는 30대 딸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했다. A씨는 범행 후 가족들의 신고로 현장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범행 당시 A씨는 술에 취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3년 전 정신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현재 살해 동기를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