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동부경찰서는 노숙자들을 집단 폭행하고 현금 1200원을 빼앗은 혐의(공동공갈)로 A(20)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16~18세 고등학생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동네 선후배 사이인 이들은 6월 27일 오전 2시50분쯤 노숙자들을 협박해 금품을 빼앗기로 한 뒤 노숙자들이 사는 광주 동구 광주천변을 찾아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A씨 등은 노숙자들에게 “가진 돈을 다 내놔라”고 협박했다. 협박에 놀라 달아난 노숙자를 뒤쫓아 폭행해 전치 2주의 상처를 입혔다. 노숙자들이 가진 돈은 1200원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죄질이 불량해 미성년자가 아닌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