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 시절 운영된 '문화계 블랙리스트'의 피해자 중 한 명인 배우 문성근 씨가 검찰에 출석한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배우 문성근 씨에게 오는 18일 오전 11시까지 검찰에 나와 참고인 신분으로 피해자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고 14일 밝혔다.

문 씨는 이명박정부 시절 운영된 '문화계 블랙리스트' 명단에 포함된 피해자 중 한명이다. 국정원 개혁위에 따르면 당시 국정원은 여론을 주도하는 문화·예술계내 특정인물·단체의 퇴출 및 반대 등 압박활동을 하도록 지시했다. 박근혜 정권과 비슷한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운영한 것이다.

당시 국정원은 문화계 이외수·조정래·진중권, 배우 문성근·명계남·김민선, 영화감독 이창동·박찬욱·봉준호, 방송인 김미화·김제동·김구라, 가수 윤도현·신해철·김장훈 등 5개 분야 82명을 대상으로 퇴출 활동을 전개한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이날 오전 국정원으로부터 박원순 서울시장 비판 활동과 블랙리스트 운영 등에 대해 수사의뢰를 받아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검찰은 국정원이 추산한 80여명보다 블랙리스트 관련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블랙리스트 운영 관련해서는 원세훈 전 국정원 원장과 김주성 전 기조실장이 수사의뢰 돼 피의자로 입건된 상태다.

한편 문 씨는 지난 13일 트위터에 "MB 블랙리스트 피해자께. 정부, MB, 원세훈을 대상으로 민·형사 소송을 진행할까 한다. 민변의 김용민 변호사가 맡아주시기로 했으니 의견을 달라. 경제적 피해가 없었던 분도 형사 소송에 참여할 수 있다"며 이번 사건과 관련해 집단 고소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