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C 웹사이트 캡처

허리케인 ‘하비’가 휩쓸고 간 미국 텍사스 해변에서 수수께끼의 괴생물체가 발견됐다고 13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BBC 등 외신들이 전했다.

미국 비영리환경단체 오도본 소사이어티의 직원인 프리티 데사이는 텍사스시티 해변에서 썩어가는 이 생물체를 발견했다. 눈이 없고 날카로운 이빨을 가졌으며 큰 원기둥 모양의 거대한 몸통을 지니고 있었다. 데사이는 BBC 인터뷰에서 “전혀 예상치 못했다. 이건 해변에서 볼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호기심이 생겼고 무엇인지 알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생물체의 정체를 파악하기 위해 소셜미디어에서 도움을 요청했다. 그는 “도대체 이게 뭐야?”라는 글과 함께 직접 촬영한 사진 여러 장을 트위터에 게시했다.



이를 본 뱀장어 전문가 케네스 타이 박사는 이 생물체가 송곳니 뱀장어일 것이라고 밝혔다. 대황 뱀장어로도 불리는 송곳니 뱀장어는 해저 약 30~90m에서 서식하는 어종이다. 가끔 얕은 물가로 나오는 것 외에는 잠복해 지낸다.

타이 박사는 "송곳니 뱀장어가 아니라면 정원 장어나 붕장어 같은 또 다른 장어류일 수도 있다. 이 세 종은 큰 송곳니 같은 이빨을 갖고 있다. 그런데 세 종 모두 텍사스와 떨어진 곳에 서식한다"고 설명했다. 먼 곳에 서식하는 생물체가 텍사스까지 온 것은 허리케인 하비가 강한 바람과 홍수를 동반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BBC 웹사이트 캡처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