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우! 1년이 넘는 시간이 흘렀다. 지금까지 기다린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하다. 많은 장애물, 심적 고통, 끊이지 않는 소문에 휩싸였지만 나를 믿고 따른 팬들을 위해 포기하지 않았다.”



회당 1500만원을 받는 조건으로 사업가와 수차례 관계를 맺어 4000여만원을 챙긴 혐의로 벌금 200만원의 판결을 받았던 가수 지나가 1년 만에 심경을 전했다. 그는 재판부에 “성매매가 아닌 호감을 느끼고 만난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지나는 2015년 말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종료했고, 지난해 2월 설 특집 파일럿 프로그램 ‘머슬퀸 프로젝트’ 출연을 마지막으로 국내 가요계와 방송계를 떠났다.


박세원 기자 sewonpark@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