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승객에게 “하루에 3만원 줄 테니 만나자”며 머리를 쓰다듬는 등 성추행한 60대 택시기사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부장판사 제갈창)는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을 위반한 혐의(강제추행)로 기소된 택시기사 A씨(64)에게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 3일 오후 11시쯤 제주의 한 도로에서 혼자 걸어가던 B양(17)을 자신의 택시에 태우고 머리를 쓰다듬거나 어깨를 주무르는 등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튿날에도 B양이 일하는 제과점 앞으로 밤늦게 찾아갔다. 일을 마친 B양을 다시 택시에 태워 “어제는 몰랐는데 밝은 데서 보니까 이쁘다”라며 “하루에 3만원 줄 테니 나랑 만나자”라고 말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기특한 마음에 피해자의 머리를 쓰다듬고 어깨를 두드렸을 뿐 추행한 적은 없다’고 주장한다”며 “하지만 피해자의 진술을 종합해보면 폐쇄된 공간인 차량 내에서 일면식도 없는 상대와 함께 있는 당시 상황을 가정한다면 피고인의 말과 행동이 추행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