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서울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인천발달장애인자립생활센터가 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홍미영 부평구청장(앞줄 가운데) 등 내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14일 전국 두번째로 인천발달장애인자립생활센터가 문을 연뒤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발달장애인자립생활센터 제공

인천발달장애인자립생활센터는 전국장애인부모연대 인천지부(지부장 조영실)가 인천시로 부터 월 500만원을 지원받아 위탁·운영하게 된다.

발달장애인 당사자 겸 사회복지사인 김총명 인천발달장애인자립생활센터장은 환영인사에서 “센터는 발달장애인이 중심”이라며 “발달장애인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미영 부평구청장은 “그동안 발달장애자녀의 보다 나은 삶을 위해 노력했던 부모들을 격려하고 싶다”며 “발달장애인의 사회인식개선과 자립지원에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노력을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강호 인천시의회부의장은 “발달장애인의 새로운 도전을 지지하고 격려한다”며 “의회차원의 관심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역설했다.

이기주 인천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과장은 “발달장애인이 인천에서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환경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한국장애인개발원(원장 황화성) 인천광역시발달장애인지원센터(센터장 류형진, 이하 인천발달센터)는 이날 인천발달장애인자립생활센터와 ‘발달장애인이 살기 좋은 인천광역시’를 만들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류형진 인천발달장애인지원센터장(오른쪽)과 김총명 인천발달장애인자립생활센터장이 14일 업무협약을 맺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장애인개발원 제공


협약식은 이날 오전 11시 자립생활센터 대회의실에서 류형진 인천발달센터장, 김총명 자립생활센터장 등 양 기관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두 기관은 당사자를 위한 실질적인 서비스를 만들고 이행해나가기 위해 ‘함께하는 약속’ 협약서를 완성해 교환하게 됐다.



이번 협약 체결로 두 기관은 발달장애인 개인별지원계획 수립 지원, 발달장애인 옹호인 양성 교육 공동 주최 등 발달장애인을 위한 복지서비스, 정보 등을 서로 공유하고 발달장애인 당사자 권익을 위해 협력하게 된다.



발달장애인 옹호인은 발달장애인의 사회참여 및 자기결정 등 전반에 걸친 지원자로서 사회복지사, 전문가 등 일반시민 누구나 그 대상이 될 수 있다.



류형진 인천발달센터장은 “최근 인천 소재 발달장애인 시설에서 사회복지사가 발달장애인을 빗자루로 폭행한 사건이 발생해 시설을 폐쇄조치하고 사회복지사는 형사처벌을 받도록 조치했다”며 “당사자 권익을 위한 실질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