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우 시사인 기자가 방송인 김성주와 누나인 조선일보 기자를 공개적으로 비난해 논란이 일고 있다. 2012년 파업당시 김성주가 MBC 아나운서들의 공백을 메웠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김성주의 누나인 조선일모 김윤덕 기자에게도 ‘예의 없는 사람’이라고 쓴소리를 했다.



주 기자는 지난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총파업 집회에 참석해 2012년 있었던 MBC파업을 떠올렸다. “권순표 앵커가 후배 동려들을 위해 마이크를 내려놨다”고 회상한 주 기자는 “스포츠 캐스터들까지 내려놨는데 그 자리를 보고싶지 않은 사람들이 (나와) 마이크를 잡았다”고 설명했다.

주 기자는 또 “김성주(아나운서)가 특별히 많이 잡았는데 전 그런 사람이 더 미워 진짜 패죽이고 싶다”고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이어 “어제 오랜만에 시사인 사무실에 갔는데 조선일보 기자이자 김성주 누나에게서 전화가 왔다”며 “강재형 아나운서가 시사인에 파업일지를 쓰는데 김성주의 이름이 한 줄 들어갔다고 항의하려고 전화를 했다. 매너나 예의라고는 하나도 없이 윽박지르고 있더라”고 폭로했다.

“김성주와 권재홍, 이진숙을 기억한다”고 한 주 기자는 “블랙리스트를 만든 사람은 이명박이고 김재철인지 모르지만 이를 실행한 사람들은 여러분의 동료였다”고 강조했다.

2012년 파업 당시 김성주를 비롯해 임경진, 박은지 등 프리랜서 아나운서들은 런던 올림픽 공백을 메웠다. 당시 논란이 일자 김성주 측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많은 고민을 했다. 다른 프로그램을 맡고 있어 어렵게 결정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성주 역시 비난을 예상한 듯 “MBC가 어려운데 불난 집에 삼겹살 구워먹는다는 얘기도 듣기도 했다”며 개인적으로 MBC는 아나운서국에서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AD카드 발급 직전까지 아나운서들이 참여한다고 하면 나는 빠져도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