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양준혁 SNS

양준혁 해설위원이 10억원 상당의 사기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빚과 투자금을 상계 처리하면 보유한 10억원 상당의 다른 회사의 전환사채를 주겠다”고 속여 양 위원에게 금전적 손실을 입힌 혐의(사기)로 동갑내기 사업가 A씨를 기소했다고 18일 밝혔다. 검찰은 A모씨가 약속한 금액의 전환 사채를 보유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양 위원은 프로야구 데뷔 4년 만에 억대 연봉을 달성했다. 2008년 마지막으로 삼성 라이온즈와 2년짜리 계약을 맺었다. 삼성은 양준혁에게 2년 계약금과 연봉 등을 포함해 24억원을 지급했다.

1993년 데뷔부터 2010년 은퇴까지 연봉과 계약금으로 72억 3000만원의 수입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웰컴 투 돈월드’ 등에 출연해 방송가로 보폭을 넓히기도 했다.

이담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