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0일 오전 충남 남산중앙시장 상인회 사무실에서 열린 충남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대한민국 망신 그만 시키라”며 청와대, 정부, 여당을 싸잡아 맹비난했다.

안 대표는 20일 오전 충남 천안 중앙시장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안보는 우왕좌왕, 경제는 좌충우돌, 도대체 이런 집권세력이 어디있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안보위기가 극에 달한 지금, 더구나 대통령이 유엔 총회에서 국제공조를 이끌어내야 할 중차대한 바로 지금, 국방부 장관과 대통령 특보는 서로 싸우고 대통령은 국방장관을 질타했다고 하고 이 와중에 통일부는 대북 지원 입장은 그대로라고 한다”며 “집권세력의 자중지란이 레드라인을 넘어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좌측 깜빡이 켜고 우회전, 우측 깜빡이 켜고 좌회전, 우왕좌왕, 오락가락 끝에 결국 서로 치고받고 싸우는 꼴"이라며 "경제정책에선 여당이 보유세 증세 밀어붙여 김동연 패싱을 넘어 '김동연 프레싱'을 벌이고 있다. 결국 보유세 증세 반대 밝혔던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조세개혁특위서 논의할 수 있다며 한발 물러서고 있다. 경제논리가 여당의 선거형 전략에 밀리고 있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그러면서 "적전 분열에 자중지란, 그 무능의 극치를 당장 멈추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온라인뉴스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