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공식행사에서 '젠더(gender)'의 뜻을 물어 빈축을 샀다. 류석춘 당 혁신위원장은 "요즘은 오히려 여성 우월 사회"라는 취지의 발언을 하며 논란에 가세했다. 해당 행사가 자유한국당의 여성정책을 논의하는 자리였던 만큼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홍 대표는 19일 당 혁신위 주최 여성정책 토크콘서트 ‘한국정치: 마초에서 여성으로’에 참석했다. 강월구 강릉원주대 초빙교수의 발표가 끝난 뒤 소감을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 “젠더 폭력이 뭐냐. 트랜스 젠더는 들어봤지만, 젠더 폭력에 대해선 선뜻 이해가 안간다”고 말했다.

이에 강 교수가 “권력의 차이로 인해 불평등한 관계 속에서 생기는 성폭력, 데이트 폭력, 부부 강간 등의 폭력”이라고 설명하자, 이번에는 류석춘 당 혁신위원장이 “요즘 세상에 남자 권력으로 여성을 지배한다는 것은 이미 지나간 얘기다. 성평등을 넘어 여성 우월적으로 가지 않았나라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행사에 참석한 채경옥 한국여기자협회 회장은 “홍 대표가 젠더폭력이 뭐냐고 묻고, 류 위원장이 부연설명하는 것을 보고 ‘한국당이 아직 멀었다’는 생각이 든다”며 "일반 국민인식 수준에서 한국당은 영남의 ‘마초 꼴통’ 이미지가 강하다. 그런 이미지를 여과없이 자꾸 드러내는 것을 젠더감수성이 떨어진다고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젠더는 신체적인 성(sex)이 아닌 사회적으로 만들어지는 성정체성, 즉 사회·문화적으로 길들여진 성을 뜻한다. 젠더폭력이란 상대 성에 대한 혐오를 담고 저지르는 신체적, 정신적 성적 폭력을 일컫는 말이다. 

우승원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