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고(故) 김광석 씨의 딸 서연 씨가 10년 전에 이미 사망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부인 서해숙 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 매체는 “김씨의 딸 서연씨가 2007년 17세의 나이로 사망했다"면서 "당시 모친 서해순씨와 갈등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는 경찰과 익명의 제보자의 증언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씨가 그간 “딸이 미국에서 지내고 있다”고 거짓말을 했다는 증언도 전했다. 

숨진 서연씨는 어머니 서해숙 씨의 사기결혼을 문제삼아 조부 김수영씨가 관리하고 있던 음원 저작권을 물려받은 상속녀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김광석이 남긴 빌딩과 음원 저작권은 서씨가 관리하고 있다.

그간 고(故) 김광석은 1996년 자살로 생을 마감한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그러나 딸도 10년 전 사망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현재 잠적 중인 부인 서씨에 의한 ‘타살설’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이소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