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정책위회의실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 3선 의원 연석회의에 홍준표 대표가 참석한 홍준표 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0일 "문재인 대통령이 뉴욕 공항에 도착했을 때 미국 측 환영객이 단 1명도 나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홍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3선 의원 연석회의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해서 간 대통령이 그런 대접을 받는 걸 보고 안타깝고 답답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 역대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했을 때 이런 광경은 연출되지 않았다"며 "과거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이 미국에 갔을 때는 군악대까지 나왔었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그런 대접을 받고도 북핵회담을 한다고 하고 있으니,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안타깝다. 문재인패싱을 당하고 있음에도 정작 본인들은 국민에게 그걸 숨기고 있다"며 "왜 그런 현상이 오게 됐는지 냉철히 반성하고 한국의 국격을 되살리는 대통령이 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이날 출입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발송해 "홍 대표께서 외교 프로토콜(protocol·의례)을 착각한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우리나라 대통령의 국빈 방문이나 실무 방문 때 미국 정부의 환영객이 공항으로 마중을 나오지만, 이번 방문은 유엔 총회 참석"이라며 "과거에도 유엔 총회에 참석한 우리나라 대통령에게 미국 정부가 실무자나 영접객을 보내지 않았다. 유엔 총회는 정상급만 100여명이 참석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