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이용호 외무상. 사진=AP뉴시스

북한이 태평양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수소탄 시험을 하게 될 것이라고 천명했다.

 미국 뉴욕에서 열리고 있는 유엔총회에 참석하고 있는 이 외무상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밝힌 ‘사상 최고의 초강경 대응’이 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마 역대급 수소탄 시험을 태평양 상에서 하는 것으로 되지 않겠는가”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또 숙소인 호텔 앞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성명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어떤 조치가 되겠는지는 우리 (김정은) 국무위원장 동지께서 하는 일이기 때문에 잘 모른다”면서 이같이 발언했다.

 이 외무상의 수소탄 발언은 고도로 계산된 발언일 것이라는 게 외교가의 관측이다. 김 위원장의 발언 이후 이와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을 예상하고 미리 준비해둔 ‘위협적 언사’일 가능성이 높다.

워싱턴=전석운 특파원 swc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