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보는 부산 퀴어축제 현장

'성박람회' 수준의 행사 콘텐츠...시민들 거리에서 동성애 실체 알려

부산 최초의 퀴어축제가 23일 해운대구 구남로 문화광장에서 개최됐다. 지역 교계와 시민단체로 구성된 건전한부산만들기시민연대는 구 해운대역 광장에서 문화행사를 갖고 음란문화 확산 저지에 나섰다.
23일 부산 퀴어축제 현장에 등장한 다양한 성의 종류. 생물학적으로 성(sex)은 남자와 여자밖에 없지만 동성애자들은 논바이너리, 뉴트로이스, 폴리젠더 등 수십개의 성(gender)이 있다고 주장한다. 이같은 생각은 창조섭리에 역행해 자신의 성을 유동적으로 자기가 고를 수 있다는 인본주의 사상의 극치다.

이날 동성애자들은 구청 허가도 받지 않고 대형무대와 부스 45개를 설치했다. 이들은 시민의 공적공간인 광장에서 성기모양의 과자와 여성 자위법 책자, 성행위 그림엽서 등을 판매하고 후원금을 받아 '성(性)박람회' 수준의 행사를 치렀다. 
23일 부산 퀴어축제 현장에서 남성 참석자가 여성 속옷을 착용한 채 광장을 활보하고 있다.

속옷차림으로 23일 부산 해운대로를 활보하고 있는 부산퀴어축제 참가자.

부산 퀴어축제 부스운영자가 속옷차림으로 부스를 운영하고 있다.

부산 퀴어축제 부스에서 전시된 성행위 장면 그림.

부산 퀴어축제에서 판매된 성기 모양 쿠키.

동성애자에이즈예방센터 ‘아이샵’은 콘돔을 무료로 배포했으며 ‘청소년 인권행동 아수나로’는 청소년들에게 피임도구를 소개했다. 
부산 퀴어축제 현장에서 '청소년 인권행동 아수나로'가 소개한 청소년 피임도구.

동성애자에이즈예방센터인 아이샵이 23일 부산 퀴어축제 현장에서 무료로 배포한 콘돔.


정의당과 녹색당은 동성결혼을 합법화 시키겠다며 당원 가입신청서를 받았다.
녹색당은 23일 부산 퀴어축제에 공식 부스를 차리고 입당원서를 받았다.

정의당은 23일 부산 퀴어축제 현장에서 차별금지법 제정, 군형법 폐지 등 자신들이 추구하는 정책을 소개했다.

동성애자들은 행사 후 2.8㎞를 행진하며 침묵시위 하는 시민들을 향해 “너희들이 X랄 하니까 경찰이 고생한다” “우리가 소수로 보이느냐”며 야유를 보냈다. 
부산 퀴어축제 현장에서 동성애를 비판하는 시민들을 향해 적어놓은 욕설들.

부산성폭력상담소도 동성애에 대한 정당한 비판을 혐오로 보고 있었다.

이들은 ‘자유한국당 해체’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등의 정치적 구호도 선보였다.
23일 부산퀴어축제 현장에선 ‘자유한국당 해체’ 등의 정치적 구호가 나왔다.

23일 부산퀴어축제 현장에선 '탈핵'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등의 정치적 구호도 나왔다.

23일 부산퀴어축제 현장에선 '탈핵'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등의 정치적 구호도 나왔다.


부산지역 종교 사회 학계 인사들은 2000여명이 참석한 ‘레알러브 시민축제’에서 동성애가 한국사회에 가져올 폐해를 지적했다. 
‘레알러브 시민축제’에 참석한 시민들이 23일 부산 해운대구 거리에서 동성애가 한국사회에 가져올 폐해를 알리고 있다.

2000여명이 참석한 ‘레알러브 시민축제’에는 불교 천주교 기독교 지도자들이 참석했다.

‘레알러브 시민축제’에 참석한 시민들은 거리에서 1인 시위를 벌이며 동성애가 한국사회에 가져올 폐해를 지적했다.

‘레알러브 시민축제’에 참석한 시민들이 거리에서 1인 시위를 벌이며 가정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레알러브 시민축제’에 참석한 시민들이 거리에서 1인 시위를 벌이며 부산 퀴어축제를 반대하고 있다.

‘레알러브 시민축제’에 참석한 시민들이 부산 퀴어축제 현장을 둘러싸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레알러브 시민축제’에 참석한 어린이가 동성혼 합법화 개헌 반대 문구를 몸에 두른 채 걷고 있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