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해양경찰서 제공

포항해양경찰서는 25일 오전 6시45분 주민 신고를 받고 오포해수욕장 해안에 출동해 길이 3m20㎝, 둘레 2m 고래상어를 발견했다.

국제 멸종 위기종인 고래상어는 입 주변 상처 외에 특별한 외상은 없었다. 경찰은 발견한 고래상어를 바다로 돌려보냈다.

멸종위기종인 고래상어는 고래상어과로 혼자 또는 군집으로 온대와 열대 먼바다에서 생활한다. 최대 길이 18m, 무게 20t까지 자라는 고래상어는 등쪽은 회색 또는 푸른색이며 배쪽은 흰색이다. 표면에는 흰점과 줄무늬가 있다.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소 연구원은 “고래상어는 우리나라에 서식하지 않지만 최근 수온변화로 제주도 연안 및 남해안에 자주 출몰한다”고 말했다.

포항해경은 “고래상어, 물개 등 보호대상 해양생물은 포획뿐 아니라 혼획도 금지한다”며 “혼획하거나 사체를 발견했을 때에는 해양경찰관서나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로 연락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세원 기자 sewonpark@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