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마 동물원 홈페이지

일본 다마 동물원에서 사육 중이던 최고령 오랑우탄 ‘집시’가 사망했다. 집시는 암컷 보르네오 오랑우탄으로 추정 연령은 62세다. 사육 오랑우탄의 평균 수명인 40~50년보다 많게는 20년 이상 장수했다.

일본 NHK는 집시가 급성신부전으로 27일 사망했다고 전했다. 동물원에 따르면 집시는 1958년 동남아시아 말레이제도에 있는 보르네오섬에서 일본 다마 동물원으로 옮겨왔다. 그 후 새끼 4마리를 낳으며 동물원의 안방마님으로 지내왔다. 현재 일본에서 사육되고 있는 보르네오 오랑우탄 33마리 중 절반에 가까운 16마리가 집시의 혈통이다.

집시는 지난달 초부터 입에서 출혈증세를 보였고 딱딱한 먹이를 먹지 못했다. 이후 약물치료를 받아 왔지만 상태는 호전되지 않았다. 그러던 중 27일 마취치료를 받는 과정에서 상태가 악화돼 오후 4시쯤 결국 사망했다.

동물원은 “집시의 정확한 생년월일은 알수 없지만 62세로 추정되며 사육 중인 오랑우탄 중에서는 세계 최고령이었다”고 밝혔다.

문지연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