붙잡힌 7.8m 거대 비단뱀.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섬에서 몸길이가 무려 7.8m나 되는 거대한 비단뱀이 현지인을 공격하는 일이 있었다. 거대한 비단뱀은 세계에서 가장 길고 강력한 동물 중 하나다. 인도네시아와 필리핀 등지에서는 몸길이가 6m가 넘는 육중한 크기의 비단뱀들도 종종 목격된다.

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섬 바탕 간살 지역에서 현지인 로버트 나바반(37)이 비단뱀에 물려 팔이 절단될 뻔한 사고가 있었다. 그는 팜유의 원재료인 기름야자 나무를 기르는 농장의 경비원이었다.

이날 그는 농장을 순찰 돌다가 우연히 거대한 비단뱀과 마주쳤고, 사투를 벌였다. 왜 그가 비단뱀과 사투를 벌였는지에 대해서는 목격자들의 진술이 갈리고 있다. 일부는 단순히 그가 길을 가로막고 있던 비단뱀을 도로 바깥으로 이동시키기 위해 뱀에 접근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또 다른 이들은 평소 뱀고기를 즐겨 먹던 그가 뱀을 억지로 잡아 자루에 넣으려 했다고 말했다. 그 과정에서 거대한 뱀은 꿈틀대며 격렬히 저항했고, 나바반의 팔까지 물었다.

이후 심각한 상처를 입은 나바반을 본 동료들과 주민들은 함께 힘을 합쳐 뱀을 제압하고 그를 구해냈다. 곧바로 병원으로 실려 간 나바반은 제때 팔을 치료받아 상처를 회복할 수 있었다. 마을 주민들은 붙잡은 거대한 뱀을 잘게 잘라 나누고 잔치를 벌였다. 나바반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뱀을 잡으려고 노력했다. 그것은 내 팔을 물었고 우리는 잠시 사투를 벌였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에서 비단뱀이 인간을 공격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3월에는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에서 추수를 하다 실종됐던 25세 남성이 거대한 비단뱀의 뱃속에서 발견되는 일도 있었다.

그러나 인간을 공격하는 비단뱀이 증가하는 이유에는 인간의 책임도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기후 변화에 대한 일부 연구에 따르면 수익성이 높은 기름야자 나무 농장을 만들기 위해 열대우림을 마구잡이로 난개발하면서 비단뱀의 서식지가 위협을 받고 있다. 비단뱀의 서식지가 좁아지면서 인간과 마주치게 될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