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저 같은 사람도 의사가 될 수 있는 거예요?”

길에서 쓰러진 여성을 구하기 위해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던 한 의대생이 자신이 겪은 안타까운 사연을 전하며 의사의 길에 대한 의미를 되묻는 글을 올렸다.

지난 2일 고려대학교 대나무숲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2학년에 재학 중이라고 밝힌 A씨의 사연이 올라왔다.

A씨는 “어제 저녁 역에서 내려서 집에 가는 길이었다. 내 앞에서 계단을 걸어 올라가던 한 아주머니께서 갑자기 나무토막처럼 뻣뻣해지시더니 앞으로 고꾸라지셨다. 너무 놀라서 돌려 눕혔는데 얼굴이 피범벅이었다. 이미 의식이 없었다. 그리고 숨을 안 쉬고 있었다. 기도확보를 해야하나, 인튜베이션 삽관을 해야하나 그 순간에 수많은 엉뚱한 생각들이 지나갔다”고 밝혔다.

이어 “어떻게든 심폐소생술을 진행했다. 배운 대로 차근차근 너무 정신이 없었지만 부러지도록 눌렀어요. 아주머니 남편 분께서 119를 부르고 역내에 비치된 심장 충격기를 가져다주셨다”면서 “붙이고 충전하고, 배운대로 차근차근 하지만 아주머니는 여전히 숨을 안 쉬고 있었다. 그때 119 구조대원분들께서 도착했고 근처 병원으로 이송해줬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늘 (아주머니) 남편 분께서 전화를 주셨다 ‘학생 고마웠어요, 아저씨 목소리를 듣자마자 안 좋은 소식인걸 직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A씨는 “아무것도 모르는 의과 2학년이라 그런 걸까? 내가 원하는 길이 소화기내과가 아니라 응급의학과였다면, 그 쪽으로 더 관심을 쏟고 공부했더라면 어땠을까?”라며 자책했다. 이어 “그동안 의학 도서관에서 공부했던 책들은, 입학할 때 가졌던 결심은 뭘까? 마냥 죽고 싶다. 나 같은 게 의사가 될 수 있는 거냐”고 물었다.

A씨의 글이 공개되자 1만8000여명의 네티즌이 ‘좋아요’를 눌렀다. A씨를 향한 응원의 댓글도 이어졌다.

한 네티즌은 “오늘의 깨달음을 끝까지 안고 환자의 편에서 인술을 펼치는 좋은 의사가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아무런 도움 없이 차갑게 혼자 떠나는 길이 아니었다는 사실 만으로도 충분히 가치 있는 행동을 했다고 생각한다”면서 “그 자리에서 생명을 살리기 위해 노력했다는 것 자체가 너무나도 감사한 일이다”며 그의 행동을 칭찬했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